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종합>장기동 아파트 경비원 폭행 중국인 “혐의 인정”

지인 차량 막았다는 이유로 경비원 2명 폭행

경비원 2명 갈비뼈 부러지고 코뼈 함몰 등 중상 입어

아파트 입주민 2천여명, 엄벌 처해달라 진정서 제출

 

장기동 내 한 아파트에서 중국 국적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파트 입구에서 지인의 차량을 막았다는 이유로 단지 내에서 경비원 2명을 폭행한 입주민 A씨(35)는 상해 및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됐다. A씨는 사건 발생 일주일만인 지난 18일 오후 김포경찰서에 출석해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A씨는 변호사 선임 등을 이유로 출석일을 미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월 오후 11시 40분경 장기동의 한 아파트에서 한 차량이 후문으로 진입했다. 후문 차단기 앞에서 차량이 막히자, 경비원인 B(60)씨는 미등록 차량에 대해 정문에서 방문증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가 내려 B씨에게 침을 뱉으며 욕설과 폭행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비원 B씨의 배를 수차례 가격했으며, 이를 말리던 경비원 C씨(58)의 얼굴도 때린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의자로 경비실 창문을 내려치는 등 난동을 부렸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갈비뼈에 손상을 입었으며, C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큰 부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경찰은 아파트 출입구 폐쇄회로(CCTV)를 확보한 상태다. 확보된 CCTV에는 A씨가 난동을 부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A씨의 폭행은 경찰 출동 후에나 멈추어졌지만 현행범으로 체포되지 않았고, 당시 출동했던 경찰이 호텔 인근으로 A씨를 내려다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감찰도 진행 중이다.

한편, 아파트 입주민 2천여명은 A씨를 엄벌해 처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과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