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김구원선생두부, 2020 백년소상공인 선정

김포, 식품분야에서 최초 백년소상공인 선정

2017년 농림부 지정 신지식인 이은 수상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백년소상공인’에 고촌에 위치한 김구원선생 두부가 선정됐다. ‘백년소상공인’은 열악한 작업환경과 빠르게 변화하는 제조환경 속에서도 장인정신을 가지고 한 분야에서 15년 이상 업력을 이어오고 있는 소상공인 가운데, 숙련기술과 성장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2019년 처음으로 진행된 제도다.

2019년 100명을 선정한 데 이어, 2020년에는 1차로 111개사를 선정, 2차로 133개사를 선정해 국내 백년소상공인으로 선정된 곳은 총 344곳이다.12월에 진행된 2차에서 선정된 133곳 중, 기계 금속 분야가 51곳으로 가장 많았고, 식료품은 14곳으로 다소 적은 편에 속했다.

경기도에서 선정된 49개사 중 김포시에서 선정된 곳은 김구원선생 두부가 유일한 곳이다.

중기부는 이번 선정된 ‘백년소상공인’에게 인증현판과 확인서를 제공해 우수 소공인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게 하는 한편, 컨설팅과 시설개선 등 실질적 지원을 통해 선정된 업체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중기부 박치형 소상공인정책관은 “1차에 이어 이번 2차 선정에도 우수한 기술과 훌륭한 역량을 보유한 소공인들이 선정됐다”면서, “백년소공인이 소상공인의 우수모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4대째 운영, 건강한 두부로 김포 알리고파

 

2020년 김포시에서 유일하게 백년소상공인에 선정된 김구원선생두부는 4대째 운영되고 있는 곳이다.

고촌읍에 위치한 이 곳에서는 특허받은 4대째 이어온 두부류 제조 방법으로 품질 향상에 힘쓰는 한편, 두부 제조 박물관, 체험학습장 등을 이어오며 식품산업육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신지식인장을 수여받기도 한 김동윤 대표는 “대대로 두부를 만들어 왔다. 두부의 기본은 품질 좋은 콩의 사용이라 생각하고 있다. 우리 음식은 우리 땅에서 나는 것으로 만들어야 제대로 된 맛이 난다는 신념에 따라, 원료의 품질 관리 및 신선한 부재료를 사용해 전통적 기술의 장점을 살려 무첨가물의 우수한 두부를 생산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저에게 소중한 자산은 대를 이어 묵묵히 지켜주신 부모님의 헌신이셨다. 그 밑바탕으로 해당 두부 분야에서 날개를 달으며 도전할 수 있었고, 도약할 수 있었다. 전통식품으로 더 각광받는 두부의 발전은 곧 저의 숙제이자, 대를 연결해 발전 유지하여야 할 다리역할의 책임감이 있다”며 “농가와 소비자 건강을 함께 살리고 김포를 알리는 먹거리로도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