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의회
채신덕 부위원장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 산하기관, 재구조화 시급”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채신덕 부위원장이 18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 총괄 행정사무감사에서 산하기관에서 일어나는 문제점들을 정확히 파악하여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먼저 채신덕 부위원장은 “행정사무감사 기간 동안 여러 차례 거론되었던 무분별한 외래어 사용의 지양과 올바른 한글 사용에 대한 부분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이유는 문화체육관광국의 안일한 태도 때문”이라고 강하게 꼬집었다.

이어 채 부위원장은 경기도체육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문제점들을 언급하며 “본 의원과 상임위 의원들은 경기도체육회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지켜보고 있는데, 체육회를 보면 개개인의 잘못이 아닌 구조의 문제”라고 지적했고, 오태석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구조의 문제라는 말씀에 동의하며 공정성이나 합리적 의심에 관심을 가지겠다.”고 답했다.

이에 채 부위원장은 이 문제에 대해 생각한 대안이 있는지에 대해 질의했으나 오 국장은 별다른 대안을 고민하지 못하였다는 답변에 그쳤다.

채 부위원장은 “대안을 세울 때 최대한 빠른 대안이라는 말보단 정확한 기간을 내세워야 한다”고 지적하며, “경기도체육회가 ‘어떻게 해야 공정하고 올바르게 도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는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채 부위원장은 오 국장에게 “업무가 과중되어 모든 산하기관들의 문제 사항들을 살피지는 못하더라도 관심을 기울이도록 힘써야 한다”고 당부하며 질의를 마쳤다.

 

이혜민 객원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혜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