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제19회 김포문학상 대상에 시 ‘산벚나무 읽는 저녁’ 선정

대상에 최재영씨, 우수상에 이용호·배철호·진서우씨 수상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 326명 참가, 1109편 응모 ‘화제’

 

제19회 김포문학상 대상에 최재영씨(경기도 안성시)의 시 ‘산벚나무를 읽는 저녁’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이용호씨(서울시 노원구)의 시 ‘파키라 여인’과 배철호씨(경기도 하남시)의 소설 ‘코로나 학교’, 진서우씨(경기도 김포시)의 수필 ‘타운하우스 사람들’이 선정됐다.

장년부 신인상에는 안정숙씨(김포시 북변동)의 시 ‘실종된 계절’과 한미선씨(김포시 구래동)의 수필 ‘외할매집 고야이야기’가, 청년부 신인상에는 이정훈씨(김포시 걸포동)의 ‘사막의 알츠하이머’, 목명균씨(김포시 감정동)의 수필 ‘삶이 담긴 국밥 한 그릇’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8인의 최종 수상자는 지난 10월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과 박철 시인의 심사로 결정됐으며, 시상은 12월 5일 효원연수문화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김포문학상’은 김포의 문학발전을 도모하고자 2001년 제정된 상으로 사)한국문인협회 김포지부와 의)우리의료재단 김포우리병원의 후원으로 전국 규모의 문학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김포문학상은 지난17회부터 응모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대상 상금도 500만원으로 높여 지역문인협회에서 주최하는 전국규모의 문학상으로는 독보적인 상금을 지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김포문학상에는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총 326명이 참가, 1,109편이 응모됐다. 시 부문에서는 177명의 작품 885편, 소설부문에는 74명의 작품 74편, 수필부문에는 75명의 작품 150편이 응모됐고, 1,2차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문학상 대상 1명, 각 분야별 우수상 3명, 신인상 4명이 선정됐다.

김포문인협회 박미림 회장은 “의)김포우리병원의 김포문학발전에 대한 관심과 김포문인협회의 노력에 대한 지지가 없었다면 이번 문학상 전국공모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응모해 주신 모든 분들과 의)김포우리병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회원 79명으로 구성된 김포문인협회는 1992년 창립 이래 30년이 넘는 세월동안 지역의대표 문학단체로, 김포문학상 이외에도 ‘김포문학’(제37호) 발간, 김포문예대학(제21기), 김포시 백일장대회(제28회) 등 문학 저변확대 활동들을 이어오고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