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의회
채신덕 부위원장, “문화체육관광 분야 융·복합 정책 개발” 촉구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채신덕 부위원장이 16일 경기콘텐츠진흥원 본원에서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문화체육관광국 산하 기관들의 기관별 협업을 통한 융·복합 정책의 개발을 강력히 촉구했다.

먼저 채 부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산업은 현재 코로나19가 초래한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다”며 “현 상황에 맞는 비대면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채 부위원장은 “공연산업의 경우, 온라인 공연이 오프라인 공연의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XR(확장현실), VR(가상현실)과 같은 디지털 기술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채 부위원장은 “비대면 예술 공연뿐만 아니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관광지에 가지 않아도 관광지를 실제로 간 것 같은 플랫폼을 구축할 수도 있고 비대면 훈련이 가능한 가상현실 전지훈련장 구축 등 다방면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채신덕 부위원장은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화두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경기도가 문화, 체육, 관광 분야에서 융복합 기술을 접목시켜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내야 할 때”라고 강조하며 “경기콘텐츠진흥원이 그 어느 기관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첨단 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비대면 문화·체육·관광 기반 조성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발언을 마쳤다.

 

이혜민 객원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혜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