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도의회
채신덕 부위원장, “경기도체육회장의 선거 기탁금 대납” 맹비난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채신덕 부위원장이 11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체육회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체육회장의 선거와 관련해 기탁금 대납 의혹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쳤다.

채신덕 부위원장은 “경기도체육회장 선거 관리규정에 따르면 후보자 등록 시 5천만원 내외의 기탁금을 선거관리위원회에 납부해야 하는데, 후보자 등록 신청에 앞서 타인의 명의로 기탁금이 대납됐다”고 밝혔다.

이어 채 부위원장은 “타인의 명의로 입금된 직후 이원성 후보 측 대리인이 선관위에 강력히 반환을 요구하고, 선관위가 이를 반환하자 같은 날 이원성 회장 명의로 기탁금이 입금됐다”고 설명하며, “선거 관리규정에 기탁금은 후보자 본인 명의로 납부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음에도 이를 어긴 것은 엄연한 규정 위반 행위”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채 부위원장은 “체육회장이 기탁금을 낼 재정적 능력이 있었음에도 왜 타인의 명의로 기탁금을 냈느냐”고 물었으나 이 회장은 시종일관 “그 당시 규정에 어긋난다는 것을 몰랐다”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채 부위원장은 “민선체육회장은 공직에 준하며, 공직선거법의 관리를 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하며, “경기도체육회의 위법사례를 사무조사특위를 만들어서라도 꼼꼼히 다시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혜민 객원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이혜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