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따뜻한 마을을 만드는 김포사람 이야기] “김포라서 올해 겨울도 따뜻해요”김포시자원봉사센터, 양촌신협, 농협김포시지부, 김포도시관리공사 등 선행에 눈길

추운 겨울,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발걸음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한 필수 제품인 연탄을 배달하는 데 앞장서기도 하고, 혼자 계시는 어른들의 식사를 챙기고자 청소년들이 나서기도 하는 등 이웃을 보듬는 따뜻한 손길들이 있어 김포내 온기가 감돌고 있다.

 

김포시자원봉사센터 주관 연탄봉사 및 물품전달

연탄 5천장, 식료품 박스와 함께한 ‘이웃 사랑’
올해 입동이었던 지난 7일, 김포시자원봉사센터는 김주영 국회의원과 신명순 시의장을 비롯, 6명의 시의원과 자원봉사센터 운영위원, 가족봉사단과 함께 연탄배달에 나섰다. 추운날씨에도 이웃과 함께 하고자 연신 구슬땀을 흘린 이들은 연탄 5,000장을 각 읍면동 가구에 배달 완료했다.

같은 날 국민임대아파트 거주 수급자 어르신 500가구를 대상으로 식료품 박스도 배분됐다.

식료품 박스 배분에는 김포 청소년들이 힘을 보탰다. 독거 어르신 댁 현관에 전달하는 비대면 봉사활동으로 진행된 물품 배분은 김포시 총 18개 단지 국민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어르신 500가구에 전달됐다.

연탄가구는 읍면동에서 기초생활수급대상자를 추천받아 진행했고, 식료품 배부는 독거어르신의 결식 방지를 위해 IBK 기업은행에서 지원하는 <참! 좋은 사랑의 밥차> 무료급식 사업으로 신김포농협과 협업해 진행됐다. 독거어르신들의 가정에 전달된 식료품 박스에는 김포쌀로 만든 쌀떡국떡, 즉석삼계탕 등 6종이 들어있었다.

김포시자원봉사센터 박현숙 센터장은 “추운 날씨에도 함께하신 자원봉사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나눔의 봉사를 통해 마음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양촌신협 이불 기탁

“따뜻한 이불만큼 따뜻한 사랑도 함께 전해요”
따뜻한 겨울을 나기 위해 이불 등 방한용품을 전달한 우리 이웃도 있다.

양촌신협은 지난 5일 온(溫) 세상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불 22채를 양촌읍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우리 이웃을 어부바합니다’라는 캠페인을 통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진행된 이번 기탁은 양촌읍 관내 저소득층 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양촌신협 신남철 이사장은 “이웃사랑을 실천하게 되어 마음이 뿌듯하다. 앞으로 더 많은 봉사활동을 전개해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정우 양촌읍장은 “어려운 시기에 소중한 나눔을 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임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양촌신협이 정성을 보여주셨다. 후원해 주신 이불은 필요하신 분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농협김포시지부와 김포도시관리공사의 사랑의 집수리 봉사

“사랑 담은 집수리로 어려운 이웃 도울래요”
사랑의 집수리 봉사 활동에 나선 이웃도 있다.

농협김포시지부와 김포도시관리공사가 지난 4일 사우동의 주거환경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에 나섰다.

김포시자원봉사센터가 주관한 이번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은 농협에서 도배장판을 지원하고, 김포도시관리공사 자원화센터 직원들의 집수리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이번 봉사활동은 농협과 김포시자원봉사센터가 지난달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농협은 2020년 하반기에 관내 취약계층 3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배강한 시민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배강한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