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김포시, 한강신도시·풍무2지구에 주차타워 세운다2023년까지 380면 규모 공영주차장 증설

시민들의 불편이 컸던 주차장 문제에 그린 라이트가 켜질 전망이다. 

김포시가 김포한강신도시 라베니체 수변상가와 풍무2지구 상업지구의 주차난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규모 공영주차장 증설에 나선다.

김포시는 김포한강신도시는 물론 각종 도시개발사업과 함께 인구 유입이 늘면서 주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도시와 도시개발지구마다 연차별로 주차공간을 추가 확보해 2023년까지 약 1,500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며, 기존 평면 공영주차장에 주차타워를 세워 주차가능 면수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장기동 한강중앙공원 부설주차장 부지에 3층 220면 규모의 자주식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고 풍무2지구 상업지구에도 5층 160면 규모의 자주식 공영주차장을 세울 계획으로 김포시는 이를 위해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의결 등 공영주차장 확충을 위한 행정절차를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에는 설계 용역에 착수하고 2022년 공사를 마친 뒤 2023년부터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편리한 주차가 상권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공원과 문화시설 이용에 미치는 영향이 절대적”이라면서 “한강신도시와 지구마다 주차 불편이 없도록 공영주차장 확충, 행복나눔주차장 조성, 거주자 우선 주차제 시행 등 가능한 모든 개선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