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김두관 국감]수출 시작 기업 2년 생존율 32.7%김두관 의원, “관련정보, 노하우 부족 원인...수출입은행, 수출기업 맞춤형 지원제도 마련해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이 우리나라 수출초기기업이 세계시장에 더욱 원활하게 진출하여 안정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한국수출입은행이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소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약 24조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업무 보고 한 바 있지만, 관세청의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실제 수출입 현장에서 나타나는 성과는 거의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두관 의원실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처음 수출업을 시작한 기업의 1년 생존율은 49.2%에 지나지 않았다. 다시 말해 수출을 처음 시작한 초기기업의 두 곳 중 한 곳이 1년도 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것이다.

2년 생존율은 32.7%, 3년 생존율은 24.7%였으며 수출진입기업의 4년 생존율은 19.8% 그리고 5년 생존율은 17%에 지나지 않아 수출을 시작한 10개 기업 중 8곳 이상이 폐업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두관 의원은 “한국수출입은행은 단순히 기업의 대출을 원활히 하는 데에 역할이 국한된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국책은행으로서 무역경제 활성 및 일자리 창출과 같은 정책분야에도 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수출초기기업의 폐업 이유를 단순히 금전적인 부분으로만 볼 수 없다”라고 말하며 “이제 막 수출을 시작한 중소기업이기 때문에 수출 관련 정보나 노하우가 현저히 부족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한국수출입은행이 이러한 부분들에 대하여 초기기업의 니즈를 파악하고 교육, 상담과 같은 맞춤형 지원 제도마련에 발벗고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