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박상혁 국감]1인이 주택 1806채 보유... 상위 10명 평균 560채 가져

국내에서 최다 주택 보유자의 보유 물량이 1,806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상혁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년 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채, 2018년에 300여채를 추가로 사들였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은 560가구로 집계됐다. 이들이 가진 주택은 총 5,598가구였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지난 2017년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 492가구보다 대폭 늘어난 것이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비율과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