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골드라인 개통 1년만에 무기한 파업 돌입

2024년 계약만료까지 운영비 최소 60억 적자 주장

230명 중 92명 퇴사, 비정규직 40% 중 대부분 만61세 이상

 

김포도시철도 노동조합이 개통 1년만에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다. 공공운수노조 김포도시철도지부는 13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일 파업을 예고했다.

김포도시철도지부는 이날 개통 전부터 입찰 계약자인 서울교통공사의 저가 계약 문제를 지적하며, “직원들과 김포시민을 상대로 안전을 걸고 ‘경영 효율화’ 실험을 하고 있다.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가 1km당 유지관리 인력이 56명인데 반해 김포도시철도는 9.7명”이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당초 서울교통공사가 애초에 사업수행이 불가능한 저가의 금액으로 김포도시철도 운영 및 유지관리 계약을 맺었다. 그런데 본인들의 과실은 인정하지 않고 자회사에만 책임을 떠넘기고 있고 그 자회사는 김포시만을 탓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방 최대공기업인 서울교통공사가 당초 계약 당사자이지만, 공기업으로써 사회적 책임은 전혀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포도시철도지부는 서울교통공사의 최저가계약으로 인해 운영비 적자가 예상돼 안전인력확충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24년 계약 만료까지 운영비 최소 60억 적자라며, 입찰 계약자인 서울교통공사가 유지관리비 및 인건비 등의 부족분을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노조 측은 개통 1주년인 현재 230명의 정원 중 이미 92명의 인력이 퇴사했다며, 김포도시철도가 도시철도 운영사 중 비정규직 비율이 가장 높은 40%에 육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40%의 비정규직 중 약 90%가 만 61세 이상의 서울교통공사 출신의 정년 퇴직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은 비정규직임에도 정규직 6급보다 높은 임금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터무니없게 낮게 책정된 임금으로 인해 도시철도 특성상 안전 및 유지보수를 위해 불가피하게 고용해야 할 전문 인력마저 이탈한 상황이라며 “김포도시철도가 언제 어디서 제2의 구의역 김군 참사 같은 사고가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은 구조”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현재 통섭형 근무와 인력 부족의 현실에 시달리고 있다며 “적정인원의 배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해당 파트의 전문 인력이 연차 및 지정휴무를 사용하는 날에는 그 업무를 비전공자가 처리해야 한다. 본인의 전공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해결방법을 제시할 수 없다”며 “통섭형 근무라는 명목 하에 여러 가지 업무를 맡아 일하고 있다. 역에서 일하는 고객안전원의 경우 하루에도 수천 명의 사람들이 오가는 역사를 오롯이 혼자서 담당해야 한다. 비상시 조치 훈련에서 1인 3역을 수행하기도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서울시, 경기도 및 인천시는 동일한 대중교통 요금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서울교통공사와 김포골드라인의 유지관리 인력 및 안전 인력은 6배가 차이나는 상황”이라며 “결국 똑같은 교통요금을 내고 있지만 김포시민들은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받는데 있어 부당한 차별을 받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운영에 대한 사업을 서울교통공사에 위탁계약을 통해 개통준비부터 개통후 5년간의 모든 운영을 일임한 상태다. 서울교통공사와 김포시의 협약서에는 ‘정상적인 협약사무 이행이 불가능한 상황 또는 자회사 요청시 전사적으로 지원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