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경기남부경찰서 소관 김포경찰서, 경기북부경찰청 이관돼야"지난 8일 국회 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소속 김민철 의원 주장

김포경찰서가 기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소관에서 경기북부경찰청 소관으로 이관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민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 을)은 지난 8일 경찰청사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김포경찰서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데 나서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김 청장은 "동의한다.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김포경찰서가 현재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로 됐다"고 지적하면서 "지리적 여건이나 안보적 이유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김포서는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청장은 "충분히 공감한다. 경기북부청의 영역에 속하는 게 합당하다고 판단한다. 관할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재 김포경찰서 소관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최해영 청장도 김포경찰서의 북부경찰청 이관에 반대하지 않는것으로 전해졌다. 최해영 청장은 연천서장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접경지역 치안의 특수성을 비교적 잘 이해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포시는 위치상으로 서울보다 북쪽인 경기북부에 속한다고 볼 수 있지만 행정편의상 한강 하류 남쪽에 위치했다는 이유로 경기남부로 구분되고 있다. 김포경찰서에서 수원에 위치한 경기남부지방 경찰청까지 거리는 66km, 의정부에 위치한 경기북부경찰청까지는 34km에 해당되어, 김포경찰서가 북부지방경찰청으로 이관되면 업무 효율성은 높아 질것으로 기대된다.

박성욱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