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사회적거리두기, 12일부터 무엇이 달라지나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 모임 금지가 '자제' 수준으로 완화되고 교회의 대면예배가 좌석의 30% 이내로 허용된다. 스포츠 행사도 경기작 수용인원의 30% 관중으로 허용되고 클럽, 뷔페, 대형학원 운영이 가능해진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를 11일 발표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공통으로 대형학원,뷔페 등 고위험시설 10종에 대한 집합금지를 해제했다. 해당되는 10종은 클럽 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장소, 뷔페, 대형학원 등이다.

그러나 유흥주점고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은 이용인원을 제한하는 등의 수칙을 추가로 적용한다. 단,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은 집합금지가 유지된다.

수도권 카페, pc방, 일반음식점 등 수도권 방역수칙 의무화대상 시설 16종은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이용자 간 거리두기 등을 의무화하면서 운영된다.

교회는 예배실 좌석 수 30% 이내로 대면예배가 허용되나, 소모임과 행사, 식사는 금지된다.

학교는 19일부터 등교수업 인원을 전체인원의 3분의 2로 확대한다. 수도권과 과대학교, 과밀학급은 학교 밀집도 3분의 2 이내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초등 저학년의 경우 주 3회 이상으로 등교를 확대 실시하되,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에서 조정할 수 있게 된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큰 틀에서는 1단계이나, 여전히 2단계 조치가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