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각곡유목



刻鵠類鶩 ( 새 길 , 고니 , 무리 , 집오리 )
따오기를 새기려했으나 집오리 비슷하게 됐다는 뜻으로 배움에 있어
완벽하진 않지만 노력하면 비슷한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음을 비유한 말.

글씨/해설
지당 이화자
김포대학교
평생교육원 서예강사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