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한미약품그룹, 故 임성기 회장 부인 송영숙 고문 신임 회장으로 추대
송영숙 신임 회장

임성기 회장 타계 후, 한미약품은 故 임성기 회장의 부인인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신임 한미약품그룹 회장으로 추대했다. 송 신임 회장은 2017년부터 한미약품 고문(CSR 담당)을 맡아왔다.

송 신임 회장은 10일 임성기 전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중단 없이 계속 신약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송 신임 회장은 한미약품그룹 및 계열사 설립과 발전 과정에서 임성기 전 회장과 주요 경영 판단 사항을 협의하는 등 임 전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한미약품그룹 성장에 조용히 공헌해왔다.

특히 북경한미약품 설립 당시 한국과 중국의 정치적 문화적 차이 때문에 발생한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으며, 국내 공장 및 연구소 설립과 확대, 주요 투자 사항 등에 대해서도 임 전 회장과 논의하며 판단을 도왔다.

송영숙 회장은 1948년 경북 김천 출생으로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2002년부터 현재까지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았으며, 2003년 한미사진미술관을 설립했다. 송 회장은 2017년 프랑스 정부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장 수훈을 받기도 했으며, 같은 해부터 회장에 추대되기 전까지 한미약품 고문을 맡고 있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