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박상혁의원, 행안부 특별교부금 16억 확보대곶 간동사거리 확·포장 사업, 김포한강로 재포장 사업에 투입
대곶면 초원지~석정(간동사거리)간 확포장 사업 구간
김포한강로 재포장 사업 구간

박상혁 국회의원이 5일 △초원지-석정(간동사거리) 간 도로 확·포장 사업과 △김포한강로 재포장 사업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각각 8억원씩 16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곶면 간동사거리 일대는 인천~김포 간 고속도로 개통 후 대곶IC 이용 차량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교통정체가 심각했던 구간으로, 도로 확·포장을 통해 주민불편을 해소하고 원활한 물류 수송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포한강로는 김포한강신도시와 서울 올림픽대로를 연결하는 주요 도로로서 일 통행량이 편도 5만5,993대에 이를 정도로 교통량이 많지만, 균열·노면 불량 등으로 인한 사고 위험이 있어 재포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간동사거리 확·포장의 경우 올 8월 착공하여 내년 12월 완공 예정이며, 김포한강로 재포장 사업은 올 8월 착공하여 같은 해 11월 완공 예정이다.

당초 코로나19 사태로 국고에서 예상치 못한 지출이 많았던 만큼 이번 행안부 특교는 규모가 예년의 3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축소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이에 박상혁 의원은 행안부 장관에게 친전 등을 통해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전달했고 김포시 현안 해결에 예산을 배정받기 위한 노력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혁 의원은 “간동사거리 일대는 고속도로의 출구이자, 인근 사업체들에게는 생업의 관문이고 주민의 삶의 터전이자 나들이길”이라며 “주민 및 사업체 이용 차량 약 1만5,000대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포한강신도시와 서울을 잇는 가장 중요한 통로인 김포한강로의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기대한다”면서도 “아직 개선해야할 것들이 많이 남아있다. 올 10월에 예정된 행안부 2차 특교 등 국비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며 지역 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였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