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7월의 보리고개前 금성초, 양곡초교장 여울문학시인 구순완 작품

<7월의 보리고개>

 

너른 들녁 논밭에 벼 벤 후

이모작으로 보리를 심는다

 

쌀은 수확 후 빚으로 팔려가고

보리가 일년 내내 주식이 된다

 

일년 중 쌀밥 먹는 날은 가을

추수기 제삿날 명절날이다

 

칠월 폭염 속에는 학교와 집에서

쉰밥 먹는 날이 많다

 

쉰보리밥 한 덩이도 버리지 않고

부뚜막에 누룩과 함께 섞어둔다

 

발효시켜 만든 맛있는 단술은

알뜰한 어머니의 지혜다

 

칠월 무더위 속 배고픔에 많이

먹는 날이면 단술에 취해 잠든다

 

풀이 돋는 봄날에는 보리밭

풀메기로 온 가족이 동원된다

 

얘야 보리밭 풀메자 부모님이

부르시던 음성이 귓가에 선하다

 

평생 보리고개를 못 면하고

돌아가신 부모님이 그립다

구순완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구순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