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음주측정 후 하천 뛰어든 60대 남성, 시신으로 발견돼

음주 측정 후 양촌읍 하천에 뛰어들었던 60대 남성이 끝내 시신으로 발견됐다.

지난 24일 11시 45분경 양촌읍 다락교 인근 하천인 봉성포천에서 60대 남성이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승용차를 주차하다 돌진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남성은 다행히 물 밖으로 빠져나왔고, 출동한 경찰로부터 음주 측정과 경찰 출석 통보를 받았다. 이 남성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를 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경찰이 하천에 빠진 승용차를 수습하는 사이 12시 44분경 이 남성이 다락교로 올라가 다시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소방당국은 곧바로 장비를 갖추고 60대 남성을 수색했지만 찾지 못했다. 전날 내린 집중호우로 하천 수심이 2m 정도까지 깊어진 상태였다.

소방관 및 경찰 25여 명이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수색을 벌이던 중 25일 8시 50분쯤 다리에서 1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사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하고 수색을 실시, 9시 30분경 60대 남성의 시신을 인양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