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시감상> 엉덩이를 빌리다

엉덩이를 빌리다

임영석

엉덩이가 때로는 손이 될 때가 있다
양 손에 무거운 짐을 들고 유리문을 밀고 나갈 때
발은 땅에, 손은 무거운 짐에 묶여 있으니
화장실이나 가서 내밀던 엉덩이를 빌린다
그런데 지난 봄, 매화나무 가지마다
하얀 봉우리를 눈꽃처럼 가득 피어 놓을 때
그때도 엉덩이를 빌려 피웠는지
남쪽으로 뻗은 가지가 더 많은 꽃을 피웠다
아무래도 북쪽의 나뭇가지는 매화나무의
엉덩이였기 때문에 꽃망울을 잡지 않고
봄의 문을 밀고 들어섰던 엉덩이였나 보다
양 손에 꽃망울을 움켜잡았던 매화나무나
짐을 들고 있는 내 모습에서
엉덩이 빌리는 것은 마찬가진데
어찌하여 난 엉덩이에 구린내만 나고
매화나무 엉덩이는 꽃샘추위를 녹여 꽃을 피워내는가
꽃 같은 세상 만들겠다는 매화나무의 굳은 의지가
매화나무 엉덩이에 굳은살이 가득 배겨있으니
앉지도 서지도 않고, 평생 제 고집의 한 자세로
손과 발을 대신하겠다는 엉덩이의 다짐,
왠지 어정쩡한데 그 자세가 편해 보인다
작자미상의 모든 매화도(梅花圖) 손과 발을 쓸 수 없어서
그 시절 엉덩이를 들이밀었던 그림 아닐까

[프로필] 임영석: 충남 금산, 1985현대시조 천료 외 다수, 시집 [고래 발자국]외 다수


시 감상
때때로 불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이 정작 필요한 것이라는 것을, 우연히 발견할 때가 있다. 세상 모든 것은 모두 쓰임새가 있는 법, 몸의 한 부분이든 삶의 한 부분이든, 가장 어울리는 곳에 쓸 줄 안다면 그것을 적재적소라고 한다. 지금, 당신은 당신의 어떤 것을 가장 덜 사용하고 있는지?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이겨 낼 열쇠가 바로 그것이다. 요긴한 곳에 엉덩이를 들이밀어야 할 때다.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