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포의 두 국회의원은 ‘서울 다주택자’

김주영의원, 강서구·영등포구·고양시에 아파트 2채와 오피스텔 1채 등 3채 보유

박상혁의원, 강서구에 아파트 1채와 오피스텔 1채 등 2채 보유

 

정부가 실거주 1주택 소유를 강력히 권고하고 나선 가운데, 김포의 두 국회의원이 서울의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경실련과 참여연대는 각각 7일과 8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다주택 보유자 명단을 밝혔다. 특히 참여연대는 “21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에 소속된 의원 56명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16명이 다주택자”라며 “거주목적 외 주택을 팔지 않는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에 따라 주거부동산입법을 다루지 않는 상임위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국토위에 소속된 민주당 의원 중 다주택자와 기재위에 소속된 민주당 의원 중 다주택자는 각각 3명이다.

이 중 김포 국회의원인 김주영 국회의원은 강서구에 아파트 1채, 고양시에 아파트 1채, 영등포구에 오피스텔 1채 등 총 3채를 보유하고 있고, 박상혁 국회의원은 강서구에 아파트 1채와 오피스텔 1채 등 총 2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 내에서는 우려 섞인 시선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커뮤니티 카페 등 SNS에서 시민들은 두 국회의원이 지역구에 자가가 아닌 전세로 거주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가장이 자기 집 별로라고 혼자 자기 집보다 나은 곳에 사는 느낌”, “김포가 직장으로 보인다”, “지역구에 집이 없다보니 김포에 적극적으로 홍보할 마음이 생기겠나”, “지역구 국회의원은 시장, 시의원처럼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리고 발전시키도록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의견을 표출하고 있다.

한편, 다주택 보유에 대해 김주영 의원 측은 “영등포에 있는 것은 오피스텔으로 정년 퇴직 후 사무실로 쓸 예정이었으나 현재 내놓은 상태다. 일산 고양시에 있는 아파트는 선거 전인 1월경에 내놨지만 구매시보다 1억 넘게 떨어진 상태로 팔리지 않는 난처한 상황이다. 현재 다른 가족들이 강서에 거주하고 있고, 김주영 의원은 김포에 전세로 거주하며 강서에 있는 집과 김포 집을 오가고 있다”고 전했다.

박상혁 의원 측은 “강서구에 있는 오피스텔은 변호사사무실로 준비했던 부분이다. 현재 강서구에 있는 집은 부모님과 오래전부터 거주하던 동네에 있는 집으로, 결혼 이후 자연스레 마련하게 된 집이다. 현재 가족들과 함께 매매 부분에 대해 논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훈 2020-07-27 10:56:30

    앞으로 김포시민이 아닌 사람이 국회의원으로 당에서 추천하는 것부터 못하게 입법합시다. 김포시민의 자존감을 높입시다.   삭제

    • 패랭이 2020-07-19 19:44:05

      김포 시민들이 뭇지마 투표로 집많이 보유한 국회의원을 두게 되었네요. 뭐 뽑았으니 할 말은 없으나, 김포시민 여러분 다음에는 현명한 분을 선택 합시다. 김포에 연고 없는 분을 공천하고 선택한 우리 유권자의 자책골 입니다   삭제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