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청
'안정된 일자리', 김포시민이 원하는 최우선 정책과제다시민 590대상 포스트코로나 인구정책 설문조사에서 37.5%로 최고

‘안정적 일자리’가 김포시민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가장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구정책 과제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포시가 지난 5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요 인구정책 과제 발굴 및 코로나19가 인구구조에 미칠 영향에 대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인구영향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세 이상 김포시민 590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응답한 조사 결과, 저출산‧고령사회 해결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시민들은 ‘안정적 일자리 확대’에 37.5%로 가장 많은 의견을 나타냈다.

< 향후 저출산‧고령사회 해결을 위해 필요한 정책 >

또한 살기 좋은 김포를 위해 필요한 정책에 대한 응답도 일자리(기업 등) 유치에 대한 비율이 33.4%로 가장 높았다.

< 살기 좋은 김포를 위해 필요한 정책 >

20~40대를 대상으로는 코로나19로 결혼, 임신에 대한 계획에 변화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20대와 30대는 ‘현재는 어렵지만, 언젠가는 할 것이다’라는 의견이 각각 46.0%, 37.6%로 가장 많았으나, 40대는 ‘원래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다’라는 의견이 71.4%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한편 부정적인 응답을 한 20대(38%)의 57.9%는 ‘혼자(또는 아이 없이) 사는 것이 편하다고 생각되어서’라고 응답해 가치관의 변화도 저출산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줬다.

코로나19로 김포시 정주의식에 변화가 생겼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67.1%가 ‘기존에도 계속 살고 싶었고, 지금도 계속 살고 싶다’고 응답했으며, ‘기존에는 살기 싫었지만, 지금은 계속 살고 싶다’가 12.4%로 뒤를 이어 79.5%가 김포시에 계속 살고 싶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 김포시 정주의식 >

코로나19로 확대되고 있는 비대면 시스템에 관한 의견에는 ‘대면일자리 감소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30.3%로 가장 많았으며, ‘사람간의 소외감, 거리감 증대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23.7%로 뒤를 이어 부정적인 의견이 긍정적인 의견보다 많았다.

김포시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향후 지속가능하고 안정성을 기반으로 한 정책과 비대면 시스템 시대의 새로운 부작용에 대한 보완책 마련 등 중점과제를 발굴‧추진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