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시 감상> 노스탤지어

노스탤지어
김휼

제 몸을 휘돌아나간 것으로
젖은,
날개를 말리고 있는 가슴 흰 새 한 마리
저 새는 날개가 무거운 것이다
아니,
지워도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 남긴
그늘,
그 아래로 누군가를 불러들이고 있는 것이다
붉어지는 것들의 지점엔 그리움이 있다
오랜 응시가 있다

[프로필]
김휼 : 백교 문학상 대상, 여수 해양문학상 수상, 등대문학상, 2018 목포문학상 본상


시 감상
때론 삶에 지칠 때가 있다. 여하의 이유이든 지칠 때는 그냥 지쳐있는 것이 지쳐있는 나를 이겨내는 방법일지도 모른다. 한 없이 지쳐있다 보면 인제 그만 일어나고 싶을 때가 있다. 비가 오는 날은 빗속으로, 해가 푸른 날은 볕 속으로, 상상을 달리던 기차에서 내려 세상으로 돌아가야 할 때라는 것을 퍼뜩 느낄 때 주저 없이 일어나자. 여기가 生이다.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