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
시,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50만 장 배부기초수급·차상위 등 1만 2,737명 1인당 40매씩 지원

김포시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지내고 있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 등 관내 취약 계층을 위해 마스크 50만 장을 배부하기 시작했다.

대상은 총 1만 2,737명이며 1인당 40장 씩 KF80 등급 이상의 마스크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받을 수 있다.

대상자는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마스크를 수령할 수 있으며 시는 7월 중순까지 배부를 마칠 계획이다.

국민기초수급자는 생계급여, 의료급여, 주거급여, 교육급여 자격을 보유한 대상자며, 차상위계층은 차상위계층확인, 차상위자활, 차상위본인부담경감, 차상위장애인, 차상위장애인연금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시설대상자도 7월 중 지원될 예정이며 1인 당 지원기준은 동일하다. 또한 거동불편자, 장애인 등 직접수령이 어려운 대상자는 찾아가는 서비스 등을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마스크 수급이 좀 나아졌다지만 어려운 분들에게는 경제적 부담이 아직도 크다”며 “소득수준에 따라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더욱 꼼꼼한 핀셋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