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초기 미치료시 발목 연골 손상, 인대 이상 나타나는 ‘발목염좌’
이현호 과장
김포우리병원 정형외과

발목염좌는 발목이 심하게 접지르거나 꼬였을 때 발목관절을 지지하는 인대들이 손상되어 발생하는데 운동을 하는 도중에 흔하게 발생하고 평평하지 않은 바닥을 걷거나 계단을 내려올 때 발을 헛디뎌 발생하기도 합니다. 발목 염좌의 90% 정도는 발바닥이 안쪽으로 뒤틀리게 되면서 발목의 바깥쪽 부분에 발생합니다.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으면 인대가 적절하지 않은 위치에서 아물 수 있고 반복적인 손상이 발생하면 발목의 연골 손상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전형적으로 통증, 압통, 종창과 부종이 나타나고 초기에는 체중을 싣고 서기가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동반됩니다. 심한 손상의 경우 다치는 순간 인대가 끊어지는 파열음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 환자가 손상 당시 발이 꺾인 모양을 기억하므로 이를 확인하는 과정이 중요합니다. 손상 시 발목의 모양과 방향에 따라 다친 부위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또한 손상된 인대 부위를 따라 나타나는 압통과 부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X선 검사, 스트레스 촬영, MRI 촬영 등을 시행하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검사를 시행합니다.

치료 방법으로는 보존적 치료와 재활 치료로 나눌 수 있습니다. 보존적 치료에는 RICE 치료와 목발 사용, 보조기나 테이핑, 석고 고정 등이 있는데 RICE 치료는 휴식(Rest), 냉찜질(Ice), 압박(Compression), 높이기(Elevation)의 영문 첫 글자를 모아 만든 용어로 발목에 충분한 휴식을 주고 냉찜질을 시행하며 붕대 등으로 적절한 압박을 주고 다친 후 2일 정도는 가능한 발목을 심장보다 높이 유지하도록 하여 붓기를 가라앉히는 과정을 거치는 치료법입니다. 재활 치료는관절 운동, 근력 운동 등을 통해 서서히 질환 발생 이전의 발목 수준으로 돌아가도록 하는 치료법입니다. 수술적 치료는 파열된 인대를 재건하는 수술을 시행하며 적절한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증세가 유지되고 만성적인 불안 정성이 동반될 때에 시행합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발목 주변의 근력을 적절히 유지하고 유연성을 갖도록 합니다. 이를 위해 운동 시작 전에 준비 운동을 통하여 근육의 긴장을 완화하도록 합니다. 또한 평평하지 않은 곳에서 활동을 할 때 주의하며 상황에 맞는 적합한 신발을 착용하여 발목을 보호하도록 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