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한강하구, 남북의 새로운 협력공간 부상하나통일부 장관, 27일 한강하구 방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7일 김포시 일대 한강하구를 방문한다.

김 장관은 이 날 오전 11시 정하영 김포시장과 백경순 해병대2사단장 등과 함께 전류리 포구, 애기봉, 유도를 방문해 현장 점검에 나선다.

김 장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에 대해 남북간 합의 이행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지자체 및 관계기관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한강하구는 정전 협정에 따라 남북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이 보장되는 지역이나, 한국전쟁 이후 남북간의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인해 지난 70여년간 정상적 이용 및 개발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지난 2018년 9.19 군사합의에 따라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기초적인 물길 조사를 실시하고 조사한 결과 해도를 남북이 공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남북관계가 교착되면서 한강하구 공동이용 사업 역시 그 이상의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정전협정상 육상으로는 군사분계선을 기준으로 남북이 분단되어 있는 것과 달리 한강하구는 남북의 민간선박의 항행이 보장되는 일종의 중립수역이라는 점에서 특징적이다. 역사적으로는 한강, 임진강, 예성강이 합류되는 곳으로 분단 이전까지는 남과 북이 하나의 생활권을 이루면서 활발하게 교류 왕래하는 곳이었다. 또한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역의 특성을 가진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이기도 하다.

통일부는 "한강하구의 이러한 생태환경적, 역사적, 경제적 가치를 고려하여 기존 합의를 준수하면서 접경지역의 평화를 공고히 해 나가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남북관계 상황에서도 할 수 있는 사업들은 추진해 나가는 한편, 향후 남북 주민들간 호혜적 협력의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방안도 지자체, 관계기관의 이견을 수렴해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공동조사 실시 및 선박 시범운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