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농산물 꾸러미 품목 선택, 친환경 농업 지속 여부 가른다

친환경 농가가 꾸러미 품목 경쟁으로 또다시 생계 위기에 직면했다.

친환경농가의 판로는 제한적으로, 학교급식은 농가 계약 재배로 이뤄지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학교 개학은 5월까지 연기됐고, 이에 급식을 위해 계약한 농가들은 학교급식이 계약한 물량 전체를 폐기해야 하는 위기에 직면했다.

친환경 농민들과 급식 관련 업체들은 이러한 절박한 상황을 보다 못해 이미 책정되어 있는 급식예산을 초중고 친환경 생활 꾸러미 공급 등으로 대안을 제시했고 정부는 이를 받아들여 농산물 꾸러미 사업이 시작되게 됐다.

이러한 취지에서 시작된 농산물 꾸러미 사업은 총 1,700억원(교육청 879억, 경기도 235억, 시·군 586억)으로, 경기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재학생 169여만 명이 1인당 10만 원씩을 받는 규모다. 단, 유치원의 경우 당초 무상급식 예산지원 주체인 교육청과 시․군 예산을 이용하고 특수학교는 전액 교육청 예산으로 지원하게 되어 있다.

김포시의 경우만 살펴봐도 관내 유.초.중.고.특수학교 재학생 6만6천여명의 1인당 꾸러미 5만원씩 하면 총 33억에 달하는 액수다.

도는 재학생 1인당 10만 원을 지원하되 학교급식 운영체제 유지와 각 학부모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꾸러미 5만원과 상품권 5만원을 병행해 지급하기로 했다. 모바일상품권은 학부모가 농협몰을 통해 식재료를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이고, 식재료 꾸러미의 구성은 농·축·수산·가공품을 대상으로 학교구성원의 의사를 반영해 각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지금 김포의 경우, 초등을 제외한 나머지 학교들의 꾸러미 품목은 대부분 친환경농산품으로 결정된 상태다.

단, 초등은 경기도에서 관할하고 있어 경기도에서 물건소개서가 내려오는 방식이다. 품목의 선택은 5월 말까지인데, 현재 친환경농산품보다 가공식품 쪽 구성으로 선호되고 있는 상태다. 도에서 품목 리스트가 늦게 내려온 부분도 있는 한편, 대기업 및 유통업계, 농협 등까지 가세해 열심히 홍보를 했고, 학교 및 학부모들이 친환경농가들의 이런 어려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부분 등 여러 가지가 복합되어 이러한 상황이 발생된 것이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꾸러미 사업의 본래 목적이 학교급식 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가의 어려움 해소라는 것과 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가들이 바로 우리 이웃이라는 것이다.

친환경농가의 어려움은 곧 친환경농업의 미래와 직결되어 있고, 이는 곧 우리의 건강한 먹거리 연속성의 문제다. 지금 우리 앞에 놓여진 작은 꾸러미의 품목 선택이 향후 친환경학교급식이 지속되는 밑거름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