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소년신문
<청소년의 눈>푸른색의 호남과 붉은색의 영남… 지역주의의 시작은?
  • 민현지 청소년기자
  • 승인 2020.05.04 19:17
  • 댓글 0
민현지 청소년기자(김포외고3)

2020년 4월 15일, 21대 총선이 치러졌다. 결과적으로 여당, 즉 범진보가 180석을 차지하면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선거 결과 그래프 중에서도 단연 눈길을 끌었던 것은 누가 자로 그어 놓은 것만 같은, 두 가지 색으로 나뉜 한반도였다(사진). 선거 기간 내내 기사 댓글 창에는 지역별 정치적 성향에 관한 댓글 싸움이 끊이지 않았고, 이를 비꼬기라도 하듯 어떤 기사에서는 ‘나라를 반으로 나누어 서로 보지 말고 살자’는 댓글도 달렸다.

이렇게 지역적으로 정치적인 성향이 나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서는 우선 5대 대통령 선거 당시로 넘어가야 한다. 이때까지만 해도 호남, 영남 할 것 없이 박정희 후보의 지지율이 더 우세했고 ‘지역감정’이란 것은 찾기 어려웠다. 

총인구가 3000만 명이었던 그 당시에는 인구의 절반가량이 수도권에 살고 있는 현재와 달리 영남과 호남 지방에 인구의 절반인 1500만 명이 살고 있었고, 이 때문에 정치적인 격전지 역시 두 지방이 될 수밖에 없었다. 

선거 운동 역시 이 지역들에 집중되는 것이 당연했다. 이런 상황에서 치러진 7대 대통령 선거인 박정희와 김대중의 대결에서부터 지역감정의 싹이 텄다. 각 당은 “경상도 독재 정권 타도”, “빨갱이들에게 정권을 내어줄 수 없다"라는 식의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발언들을 하기 시작했고, 당시 박정희 정권의 중앙정보부(현 국가정보원)는 “호남에서 영남을 싫어한다"라며 선거 3일 전부터 일종의 ‘지라시’를 뿌리기 시작한다. 그렇게 7대 대통령 선거를 기점으로 정치인들의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선거 전략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군부 독재 이후 치러진 제13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김대중과 김영삼의 싸움으로 인해 어부지리로 ‘전두환의 친구’ 노태우가 당선되는 해프닝이 일어난다. 두 후보의 사이 악화와 세력 다툼 때문에 후보 통합은 실패로 돌아갔고, 당시 대통령 후보자의 고향에 따라 지역의 표가 몰리는 행태가 나타나 호남지역에서는 김대중에게 90%에 가까운 표가, 영남지역에서는 김영삼과 노태우에게 표가 나뉘었다. 결론적으로 36.6% 득표율로 노태우가 당선이 되게 된다. 

하지만 5개월 이후 치러진 총선에서 노태우가 소속된 민주 정의당이 과반인 150석을 얻지 못하고 125석을 얻게 되면서 김영삼이 소속된 통일민주당에 ‘김대중을 필두로 둔 전라도만 고립시키면 되지 않겠냐’며 합당을 제의하게 되고 여기에 김종필이 소속된 신민주 공화당까지 합세하면서 민주 정의당은 218석의 거대 여당이 된다. 

이때의 민주 정의당이 신한국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의 이름을 거쳐 영남을 기반으로 둔 현재의 미래 통합당이 되었고, 김대중이 속한 당이었던 평화민주당이 민주당, 새 천년민주당, 열린우리당, 통합민주당 등을 거치며 호남에 기반을 둔 현재의 더불어민주당이 되었다.

‘정치’라는 것은 나라를 다스리는 일이며, 국가의 권력을 획득하고 유지하며 행사하는, 국민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도록 하는 일이다. 이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상호 간의 이해를 조정하며, 사회의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정치인들이 과연 ‘정치’인이라는 말에 걸맞은 사람들이었는지 우리는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정치인뿐만이 아닌, 그들을 그 자리에 있게끔 한 우리 국민들도 수시로 대한민국이 올바른 민주주의의 길로 걸어가고 있는 것인지 확인해야 할 것이다. 어느 ‘지역’에서 태어나 살았기 때문이 아닌, 어느 ‘정당’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이 아닌, 어느 ‘사람’이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큰 도움이 될지의 여부가 제일 중요하지 않을까.

 

민현지 청소년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민현지 청소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