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낙연 전 총리, 김주영 박상혁 후보 지원유세 나서

이낙연 전 총리(현 종로구 후보)가 김포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김주영 후보와 박상혁 후보의 지원 및 격려를 위해 지난 6일 김포를 찾은 이낙연 전 총리는 “김주영, 박상혁 두 후보를 김포 시민 여러분의 새로운 일꾼으로 뽑아주십사 부탁드리러 왔다. 저는 100% 확신을 가지고 이 두 후보를 김포 시민 여러분께 추천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김주영 갑 후보에 대해 “김주영 동지는 무슨 일을 하든 가장 합리적인 대안을 가지고 일을 시작하는 사람이고 언제나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수용할 만한 합리적 해결책을 늘 모색하는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문제 가운데 아주 어려운 문제 중 하나는 바로 노사 관계의 재정립, 노사 관계의 발전이다. 합리적인 노사 문화의 발전 없이는 대한민국이 전진하기 어렵다. 바로 그런 숙제를 해결하는 데 김주영 동지만한 그런 지도자는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박상혁을 후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젊은 김포 한강신도시는 젊은 국회의원, 다양한 경험을 가진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며 “균형감각 있는 박상혁을 한치의 주저함도 없이 김포시민들께 추천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선거는 싸움 잘하는 사람 말고 일 잘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제대로 일할 박상혁을 꼭 저의 곁에 보내달라”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