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주영 후보, 문체부 장관에 김포 문화도시 조성·예술회관 건립 필요성 제안김주영 후보, “문화예술회관 건립, 풍무동 체육문화센터 건립 국비 지원 요청”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 국회의원 후보가 20일 오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김포 문화도시 지정 및 문화예술회관·풍무동 체육문화센터 건립을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김포시민이 공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콘텐츠 발굴과 김포시만의 차별화된 문화브랜드 창출을 위함이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를 통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별로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사업으로,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약 30개 내외 문화도시를 지정해 국비지원과 컨설팅, 도시 간 교류 등을 지원한다.

김포시는 김포시민의 문화, 예술 향유와 인프라 확충을 위해 대공연장과 소공연장·영상예술관을 갖춘 문화예술회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 외에도 80억원 규모의 풍무 체육문화센터와 100억원 규모의 학운 체육문화센터 건립에 따른 국비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주영 후보는 “김포는 50만 대도시로 발돋움하고 있지만, 문화·예술·체육 시설이 부족하고 재정적 지원도 미흡한 데다 대표적인 지역축제가 없다”고 지적하며 “김포를 문화도시로 발전시키고 지역적 특성에 맞는 문화콘텐츠 발굴과 문화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시민들이 문화도시로서의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문체부 장관에게 문화도시 지정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리적·문화적 이점을 강조하며 김포가 평화의 관문, 생태문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김포는 한반도의 남과 북, 내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도시로 북으로는 한강너머 북한 개풍군이 보이며, 북한 예성강과 임진강, 한강이 합류하는 지역”이라며 “철새 도래지가 위치한 데다 한강하구의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어, 문화인프라가 구축된다면 김포시만의 차별화된 문화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김포아트홀과 아트빌리지가 운영되고 있지만, 뮤지컬이나 오케스트라 등 대형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50만 대도시의 품격에 맞는 문화예술회관을 유치해 김포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관람과 전시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한편 김 후보는 “소규모 체육시설을 확충해 시민들이 건강을 챙기고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김포지역 특성에 맞는 지역축제를 만들어 국내외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