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소년신문
<청소년의 눈>보호자의 반려견 학대, 과연 관심일까?
  • 우은진 청소년기자
  • 승인 2020.03.18 15:15
  • 댓글 0
우은진 청소년기자(마송중3)

최근 반려견 학대 사실이 수시로 알려지고 있다.

반려견에게 담배 재떨이를 떨어뜨리거나 반려견에게 흉기를 찌르는 사건도 있었다. 심지어는 반려견에게 성폭행을 가하기도 하고 중국 우한에서는 코로나 19가 반려견 등 길 강아지들에 의해 옮을 수도 있다며 무참히 학대하는 사건도 있었다.

또한 반려견 학대는 폭행뿐만 아니라 반려견 염색 등도 학대에 포함될 수 있다.  보호자의 욕심으로 반려견을 염색한다면 반려견의 털과 피부를 손상시킬 수 있고 사람용 염색약을 사용하여 반려견을 염색한다면 염색약 속에 포함된 화학물질로 인해 반려견에게 심한 화상을 입힐 수 있다.

이러한 반려견 학대는 보호자의 관심이 아닌 폭행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 반려견 보호자들이 학대를 관심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반려견을 하나의 소유물이 아닌 생명체로 바라보고 존중한다면 반려견 학대는 점차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은진 청소년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우은진 청소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