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미용실에서 미용 중 보관물이 분실되었을 때 미용실의 책임은?

[문] 저는 미용실을 경영하고 있는데, 손님이 가방을 맡겨놓고 미용을 하던 중 가방이 분실되었습니다. 그런데 손님은 “가방 안에 현금과 귀금속 등이 있었다.” 라고 하면서 그 전액을 배상해달라고 합니다. 그러나 손님은 저에게 가방을 맡길 때 현금 등의 이야기는 하지 않았고 설사 현금 등이 들어 있었다고 하더라도 그 액수 등을 확인할 길이 없는데, 저는 손님이 요구하는 전액을 배상해야 하는지요?

[답] 「상법」에 의하면 극장, 여관, 음식점, 그 밖의 공중이 이용하는 시설에 의한 거래를 영업으
로 하는 자를 공중접객업자라 합니다. 공중접객업자는 고객으로부터 임치(任置)를 받은 물건의 멸실 또는 훼손에 대하여 불가항력으로 인함을 증명하지 아니하면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을 면하지 못하며, 공중접객업자는 고객으로부터 임치를 받지 아니한 경우에도 그 시설 내에 휴대한 물건이 자기 또는 그 사용인의 과실로 인하여 멸실 또는 훼손된 때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고객의 휴대물에 대하여 책임이 없음을 게시한 때에도 공중접객업자는 위의 책임을 면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화폐, 유가증권 기타의 고가물(귀금속, 골동품, 고서화 등)에 대하여는 고객이 그 종류와 가액을 명시하여 임치(任置)하지 아니하면 공중접객업자는 그 물건의 멸실 또는 훼손으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없다고 하는 고가물 책임에 관한 특칙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귀하의 경우에도 고객이 화폐나 고가물이 있음을 알리고 맡긴 것이 아니므로, 귀하에게 화폐나 고가물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은 없습니다. 다만, 귀하가 고가물임을 알고 있었던 경우에는 물건의 멸실·훼손에 관한 책임을 부담할 수도 있습니다. 한편 책임은 공중접객업자나 그 사용인이 악의인 경우가 아닌 한 공중접객업자가 임치물을 반환하거나 고객이 휴대물을 가져간 후 6월을 경과하면 소멸시효가 완성되니 참고바랍니다.

송재덕
김천대학교 겸임교수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