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5번째 확진자 동선

관내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4일 21시 50분 풍무동 센트럴 푸르지오 아파트에 거주하는 36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환자로 판정받았다.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전, 증상이 최초 발현돼 자택과 직장 주변의 병의원과 약국 등에서 처방 치료를 받다가 마포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명됐다. 현재 확진자는 이천의료원에 이송된 상태다.

확진자는 증상이 최초 발현되기 전날까지 풍무역에서 골드라인을 이용해서 서울 용산 직장까지 출퇴근했으며 마스크는 항상 착용했다고 한다.

19일에는 출근 후 오한기를 느껴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를 방문, 비타민 수액 주사를 맞고 정형외과에서 X레이 촬영 및 물리치료, 주사 처방을 받은 후 회사에 복귀했다가 퇴근 후 선유도역에서 9호선을 이용, 공항역에서 골드라인으로 환승 귀가했다.

20일에는 정상 출근 후, 근육통과 오한이 심해져 18시 30분경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에서 체온 체크 결과 38도로 측정돼 독감 검사 후 약 처방을 받아 주변 약국에서 약을 구입해 택시로 귀가했다.

21일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출근을 하지 않고 12시경 풍무동 소재 이비인후과를 방문, 독감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받았으나 37.7도 발열이 확인돼 주사를 맞고 약 처방을 받아 주변 약국에서 약제를 구입, 이 과정에서 약사로부터 코로나 검사를 권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2일과 23일에는 약을 복용하면서 자택에서 머물고, 24일 월요일에 직장을 출근했으나 오한과 근육통, 발열을 느껴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 코로나 검사를 받은 후 택시로 귀가해 집에서 머물렀다.

확진자는 배우자와 자녀 한 명이 함께 살고 있는데 아직 특별한 증상은 없으며 자가격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시는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면서, 확진자 가정 및 해당 아파트 내 엘리베이터와 복도 등 시설과 장소에 대한 방역 및 소독을 마친 상태다. 또한, 확진자가 방문했던 거주지 주변 약국 및 병원에 대한 폐쇄조치와 방역 소독을 마쳤다.

24일 밤, 정하영 시장은 직접 해당 아파트를 방문, 주민 대표들께 추가 방역 범위와 시기, 시민들에 대한 홍보와 협조 방안 등을 협의했고, 현재 긴급 방역단이 해당 아파트 단지 전체에 대한 특별 방역을 실시중에 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