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소년신문
김포청소년신문을 시작합니다

김포신문이 창간 30주년을 맞아 김포청소년신문을 시작합니다.

김포청소년신문이 지향하는 바는 ‘교육 3주체가 여는 소통의 장’으로 김포청소년신문에서 김포청소년, 김포학부모, 김포교사와 함께 다음의 코너를 구성하고자 합니다.

소통과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김포신문(031-980-6681, 6684)으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김포청소년기자단을 모집합니다

 

김포청소년신문에서 활동할 김포청소년기자단을 모집합니다.

김포청소년기자단은 김포에 거주하고 있는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학교밖 청소년, 대학생으로 김포현안에 관심을 가지고 있거나, 김포지역 알리미로 활동하고 싶은 이를 대상으로 합니다.

김포청소년기자단은 김포청소년의 눈 코너를 통해 관내 교육현장과 활동 이야기를 담아낼 계획입니다.

문의)김포신문 031-980-6681/gimpo1234@naver.com

 

*김포학부모 기고를 받습니다

 

김포청소년신문에 김포학부모의 기고를 받습니다.

평소 김포교육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던 부분, 아이를 키우면서 또 다른 학부모들과 나누고 싶었던 이야기, 김포교육발전을 위한 제언 등 교육에 관련된 학부모들의 자유로운 이야기를 받습니다.

문의)김포신문 031-980-6684/gimpo1234@naver.com

 

*김포교사들의 이야기를 받습니다

 

김포청소년신문에 나누고 싶은 교사들의 이야기를 받습니다.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가슴 속에 담아두었던 이야기, 김포교육의 발전을 위해 시도해 볼 만한 부분, 아이들을 위해 어른들이 할 수 있는 이야기 등 현직 교사분들의 이야기를 듣고자 합니다.

문의)김포신문 031-980-6684/gimpo1234@naver.com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