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교육 아름다운 우리 선생님
걸포초등학교 권선란 교장선생님새로운 생각으로 한 걸음 더 꿈 키우는 걸포초등학교
권선란 교장선생님

'새로운 생각으로 한 걸음 더 꿈을 키워가는 걸포행복학교' 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학생, 교사, 학부모가 모두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시는 걸포초등학교 권선란 교장선생님을 소개합니다.

권선란 교장선생님은 2019년 3월 공모 교장으로 부임하셔서 제일 먼저 아이들과 소통하기 위해 런치토크를 시작하셨습니다. 6학년을 시작으로 하나의 주제를 정해 요즘 아이들이 부족하기 쉬운 감성과 인성을 중점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을 만드셨습니다.

권선란 교장선생님은 매일 아침 등굣길에 아이들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시며 아침맞이를 하십니다. 아이들에겐 이젠 권선란 교장선생님은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이 아닌 언제나 곁에서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편안한 교장선생님입니다.

교장선생님은 항상 교장실을 열어 두시어 학생, 교사, 학부모가 언제나 방문하여 소통하기를 원하시는 모습입니다. 3월 부임하실 때 교장 선생님을 보며 걱정했던 저의 소심했던 모습에 죄송한 마음까지 듭니다.

지난 여름, 태풍 링링 때문에 김포에 피해가 심할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던 당일, 교장선생님께서는 혹시나 피해가 있을까 걱정이 되어 아무도 없는 학교에 나오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다행히 피해는 없었지만, 아이들과 학교에 대한 사랑이 없었다면 학교 오시는 길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교장선생님께서는 학부모역량에도 힘쓰고 계십니다.

2년 전, 학교에서 캘리그라피 동아리를 시작으로 저를 포함, 6명 회원 모두 1급자격증까지 취득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재능기부만 해오던 저희에게 신규 학부모동아리를 강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셨습니다. 수업하면서 굉장히 뿌듯했고, 자신감도 더 생긴듯합니다.

또, 올해는 교장선생님 적극추천으로 동화구연 동아리를 시작했습니다.

수업하며 목소리 내는 법, 개작, 소품 만들기까지 많은 것을 배웠고, 현재는 동아리회원 모두 자격증시험을 앞두고 있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좋은 기회를 만들어 주셨으니, 한발 한발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권선란 교장선생님! 늘 따뜻한 마음 감사드리며, 존경합니다.

그리고 하시는 일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

 

최현주 학부모회장

글쓴이 : 걸포초등학교 최현주 학부모회장

 

<구성-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김포시지부 김혜진 상임대표>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