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타
김포시새마을회, "새마을운동은 살아있는 운동이 되어야"2019 김포시새마을지도자대회식 개최

김포시새마을회가 지난 3일 김포시청소년육성재단 대강당서 제9회 새마을의 날 기념식 및 2019김포시새마을지도자대회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하영 시장을 대신해 최병갑 부시장, 신명순 의장, 홍철호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김철환 경기도의원 등의 내빈과 송재필 경기도새마을회장, 김기송 김포시새마을초대회장, 최종필 전 지회장, 이사, 읍면동 지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생명이 되살아나다’란 슬로건 아래 생명살림운동을 어떻게 전개해야 하나에 대한 주제로 정일성 회장의 강의가 진행됐다.

정일성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2019년 전국지도자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오늘의 대한민국 밑바탕에 새마을운동이 있었다’고 하셨다. 새마을운동은 나눔과 봉사의 운동이며, 두레, 향악, 품앗이 같은 우리의 전통적인 협동정신을 오늘에 되살린 운동”이라며 “우리는 ‘잘살아보자’는 열망과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새마을운동은 과거의 운동이 아니라 살아있는 운동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우리도 일회용품 안 쓰기 및 쓰레기 배출도 철저하게 해야 이상기온이 생겨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새마을이 앞장서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을 가꾸어 아름다운 지구를 만들어가자”고 전했다.

최병갑 부시장은 축사를 통해 “김포시새마을이 지역곳곳에서 솔선수범해서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매월 읍면동이 대청소를 하며 추석맞이 쌀 나누기, 김장 담가주기, 고추장 담가주기 등 소외된 이웃에게 앞장서서 봉사를 해오고 있어 든든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며 생명살림운동을 전개하여 더 빛나는 새마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2019년 새마을운동 활동에 공로가 큰 유공자에 표창이 전달됐다. 하성면 부녀회 함은순 회장에게 행전안전부 장관 표창이, 배상협 장기동협의회장 외 2명에게 새마을운동중앙회장 표창이, 방영희 통진읍부녀회장 외 3명에게 경기도지사 표창이, 한은호 통진읍지도자 외 3명에게 경기도새마을회장표창이 전달됐다. 김포시장 표창, 김포시의회 의장 표창, 국회의원 표창도 각각 28명, 27명, 26명에게 수여됐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