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도 교육청
경기도교육청, 2023년까지 모든 자율형 공립고 일반고로 전환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경기도내 모든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자공고)를 지정기간 경과 후 추가 연장 없이 일반고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2019년 현재 경기도내 자공고는 모두 11개다. 세마고등학교와 와부고등학교는 교육과정 운영평가를 거쳐 지난 8월 30일 자공고 지정종료가 고시되어 2020년 3월 일반고로 전환될 예정이다”면서 “나머지 9개 자공고 역시 순차적으로 2021년 3교(충현고, 함현고, 양주고), 2022년 4교(의왕고, 고색고, 저현고, 청학고), 2023년 2교(군포중앙고, 운정고)를 끝으로 자공고 지정기간을 만료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고교체제 개편방향에 맞춰 자공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되는 학교들이 지역 고등학교 선도모델이 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교육부와 경기도에서 지원되는 자공고 교육과정운영비 전액을 일반고 전환 후 최대 3년까지 지원하고, 학교 의함에 따라 고교학점제 선도 학교나 혁신학교 등 자율학교로 지정해 교장공모제와 교원초빙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2010년부터 열악한 지역의 공립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11개 자공고를 운영하고 지역교육여건을 개선해 왔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중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