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개발·부동산 교통
市, 준공영제 버스노선 3개 추가 확정

연말 2개 등 내년 7월까지 5개 노선 개통

마을버스 요금, 23일부터 200~300원 인상

 

준공영제 2개 노선 연말 개통과 함께 내년 3개 노선을 준공영제로 추가 운영하게 됐다.

시는 ‘2020년 경기도형 준공영제(노선입찰제)’ 사업 대상에 3개 노선이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선정된 김포시의 노선은 신도시 시민들이 수년간 건의해온 상암 DMC 연계노선을 비롯해 풍무동 G6002번 등 신규 2개와 영등포를 연결하는 8000번 노선이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신규 2개 노선은 서울시와 신설 버스 대수 협의가 이미 완료 돼 개통준비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김포시는 내년 7월 운행 개시를 목표로 경기도와 함께 노선확정 후 입찰, 운수사업자선정 등 운행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버스 준공영제는 민간운수업체가 서비스를 공급하는 형태는 그대로 유지한 채 노선입찰제 및 재정지원 등을 통해 버스 운영체계의 공익성을 강화한 제도를 말한다.

한편, 11월 23일부터 김포시 마을버스 요금이 1,350원으로 인상된다.

교통카드 기준으로 성인은 기존 1,050원~1,150원에서 1,350원으로,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각각 950원, 680원으로 오른다.

김포시와 업계는 최근 4년 동안 최저임금 53.9%, 물가 5.1% 인상 등 마을버스의 운송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했지만 현행 수준으로 요금을 동결해 왔다. 그러나 김포시의 재정지원으로도 적자폭을 감당할 수 없게 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마을버스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

시는 마을버스 요금체계 현실화에 따른 폐선 없는 노선 안정화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요금 인상일부터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정책도 시행한다.

앞으로 김포시 마을버스를 탑승하는 만 6세 이하 모든 어린이와 상이군경(상이군경증 제시)은 요금이 무료다. 또한, 현재 20×40×50cm 이하로 규정된 소지품(수화물) 규격제한이 없어진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