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교육 아름다운 우리 선생님
김동석 교장선생님스승에 대한 존경심을 넘어 아름다움을 가슴에 심어주신 김동석 교장선생님
김동석 교장선생님

우리가 다녔던 시대에 학교라는 개념은 건축물인 사각틀 안에서 12년이라는 시간동안 대부분이 다양성을 존중받기보다는 정형화된 틀 안에서 획일화되었고, 그 획일화된 교육은 학생 하나하나의 가치마저 정형화하는 영향을 미쳤던 것 같다. 그러함으로 인해서 나만의 가치와 자존감이 상실되는 그런 시대였기에 다양성을 가진 학생들이 존중을 받고 자신만의 가치를 실현시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존재했던 것 같다. 그래서 그 당시 우리가 진정으로 존경하고 가슴에 담는 그런 스승은 ‘다름을 인정해주는’ 그런 분이었다. 고등학교 시절 그런 다름을 인정해주시고 스승에 대한 참모습을 알려주셨으며, 잘못을 야단치기 보다는 이해를 통해 스스로 깨닫도록 해 주셨던 선생님! 바로 김동석 선생님이시다.

그분이 우리에게 주고자 했던 부분은 참된 교육은 책속이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라고 생각한다. 책속에는 지식이 있지만 마음으로 바라보는 눈 속에는 지혜가 있다. 그 눈을 통해 지혜를 갖도록 가르쳐주신 김동석 선생님, 참된 교육은 스승과 제자의 관계를 지속 가능토록 하는 원동력이다. 시간이 지나도 그 가치는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한 교육을 통해 이 사회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시간이 30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다. 그 시간동안 항상 가슴속 깊이 새겨져 있고 담고 있는 것은 그분에 대한 존경심이다. 존경심은 선생님께서 주신 믿음과 사랑이 오늘의 저를 만들어 주셨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에게 그러한 선생님이 계시다는 것은 우리에게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교육은 지식의 습득이 아니라 참된 인간을 만드는 사랑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마음속에 담아왔지만 하지 못했던 말이 있다.

“김동석 선생님! 존경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당신의 제자입니다”

한종우 의원

글쓴이 : 김포시의회 한종우 의원

<구성-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김포시지부 김혜진 상임대표>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