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의회
“특별재난지역 선포하고 양돈농가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김포시의회,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결의문 채택

김포시의회가 14일 제19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감염으로 인한 관내 모든 돼지의 수매‧살처분 결정에 따라 정부에 해당지역 양돈농가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 시의회는 “정부와 김포시는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결국 파주를 시작으로 우리 김포시에도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됐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로 인해 “지난 10월 4일 농림부 등은 우리나라 최대 양돈 농가가 밀집해 있는 충청지역 등 주변지역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김포를 포함한 확진 지역의 돼지를 전량 수매 또는 살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시의회는 “양돈 농가의 크나큰 슬픔과 고통을 함께하기 위해 국가는 김포시를 포함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재정적 지원은 물론 안전, 의료 등 가능한 모든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더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상황 종료 후 양돈농가의 재입식과 안정적 생활 영위가 가능하도록 현실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국가에 주장했다.

김포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관계기관에 송부하고, 오는 16일 파주시의회‧연천군의회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양돈농가가 재기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