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타
해병대원, 태풍 침몰선박 구조

해병대 2사단 백호연대의 해병대 장교 및 해병대원이 더러미포구에서 침몰선박을 발견하고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담의 주인공은 문성훈 대위와 김영우 상병이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덮친 지난달 7일, 상황 유지를 하던 문 대위는 강화군 더리미포구 남단 200m 지역에 가박 중이던 선박 한 척이 침몰하는 것을 발견했다. 문 대위는 곧바로 선주에게 연락한 뒤 김 상병과 함께 현장으로 이동하여 상황을 파악하고 14일까지 매일 현장에 나와 선박인양과 결박작업을 도왔다.

이는 선주 신영이 씨가 인터넷 해병대 자유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게시하여 알려졌다. 신영이 씨는 “당시 태풍에 대비하여 피항했던 배에 높은 파도로 물이 차오르면서 배가 침몰하게 되었다”며 “추석 연휴에도 매일 현장에 나와 결박작업을 도와주셔서 무사히 인양할 수 있었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해병대가 나서서 큰 도움을 주어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성훈 대위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마땅한 해병대의 사명”이라며 “추가 피해 없이 무사히 선박을 인양하게 되어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