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의회
"평화경제구역, 다각도 전략 필요"

미래 신산업 유치를 위한 평화경제자유구역 추진에 관련해 다각도의 지적이 나왔다.
5일 열린 제194회 임시회에서 의원들은 입을 모아 ‘경제자유구역’ 선정이 쉽지 않을 것임을 지적하며 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인수 의원은 “세계 자동차 시장의 판도를 뒤집을 만한 게 전기자동차라는 것이 언론과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그런 자동차 산업을 시에 자리 잡게 하려면 국을 하나 신설해서 전력을 다해도 될까 말까 할 것”이라며 “당진의 경우 한진산업과 mou를 체결하는 등 타 지자체는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확실한 수요가 있을지를 따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우식 의원은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 홍보물 제작과 설명회 개최 예산과 관련 “해당 예산은 12월 평가 심의 후 자유구역 지정이 된 다음에 필요한 것 아닌가. 지정 여부를 연말에 알 수 있는 상황에서 홍보용 소책자를 2,500부 제작하겠다는 것은 납득이 안 된다”며 “시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전기자동차, 스마트물류, 관광·레저 등 다섯 개 산업을 진행하겠다고 하는데 동시에 만들어갈 역량이 되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어 “대기업과의 협력방안이 나오지 않으면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다. 미래 친환경자동차의 경우는 소수 기업만이 점유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오강현 의원은 “정부 정책의 방향이 가장 중요한데, 수도권은 지양하는 면이 있다. 지방이 더 유리할 것 같은데, 어떻게 보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기업지원과 신승호 과장은 “최근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것으로 안다. 정부 정책의 방향이 국가균형발전에 집중했다가 최근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국가 미래 발전으로 전환됐다”고 답했다.
이날 신 과장은 “김포만의 차별성을 갖기 위해 많은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융복합 클러스터, 국제 학교 등을 유치할 수 있는 경제특구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안산하고 화성이 해양레저 쪽이라면 김포시는 자동차와 배터리 등을 만드는 실질적 단지”라며 “평화경제자유구역 지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매진하고 있다. 안 되면 어떡하냐는 시선이 있는데, 만약 안 된다고 하더라도 첨단산업단지로 지정이 가능하다. ‘플랜B’를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