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농업·환경
친환경쌀 재배단지 60헥타르 신규 조성관내 모든 공공급식 공급 목표

김포시가 민선 7기 1년의 성과로 친환경쌀 직접지불금 제도를 도입해 친환경 쌀 재배단지 60헥타르(ha)를 신규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친환경 재배단지 조성방법(간접지원)을 벗어나 친환경쌀 직접지불금(시비 100%)을 재배농가에 직접 지원(ha당 150~200만 원 지급)하는 방식으로, 농가가 능동적으로 재배면적을 점차 늘려나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현재 관내 초등학교에만 친환경쌀을 급식에 공급하고 있다. 김포시 내 모든 공공급식(초중고, 어린이집, 유치원, 노인회관)에 확대 공급하기 위해서는 약 800톤의 친환경 쌀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김포시에서 생산이 예상되는 친환경쌀은 410톤 정도다.

시는 이에 따라 모든 공공급식에 친환경쌀을 공급하기 위해 2021년까지 친환경쌀 재배면적을 200헥타르(ha)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친환경 쌀재배 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김포시 관내 모든 공공급식에 친환경쌀이 공급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윤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박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