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너무나 뜨거운 여름, 온열질환을 조심하세요!”
오인영 센터장
김포우리병원
응급의료센터

온열질환이란 더위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질환으로 비교적 증상이 경미한 열 경련부터 심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열사병까지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최근 35도 이상의 폭염으로 인해 온열질환을 앓는 환자들이 응급실로 내원하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열질환의 실체와 그 예방법을 안다면 충분히 예방과 현장 응급처치가 가능합니다. 본 칼럼에서는 각각의 온열질환의 특징 및 예방법에 대하여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열사병은 40도가 넘는 체온, 의식장애, 땀이 나지 않고 건조한 피부가 특징이며 맥박과 호흡이 빨라지고 탈수로 인한 저혈압이 나타나게 됩니다. 환자가 의식이 있다면 두통과 오한을 호소할 수 있고 심하면 혼수상태에 빠지게 됩니다. 열사병은 치료를 하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응급상태로 즉시 119에 신고하고 현장에서 체온을 낮추는 응급처치를 해야 합니다. 만약 환자가 의식이 없다면 기도가 잘 확보되었는지 확인하고 즉시 환자를 시원하고 통풍이 잘 되는 곳으로 옮긴 뒤 선풍기, 에어컨, 얼음팩 등을 이용하여 환자의 체온을 낮춥니다. 물수건을 이용하여 환자의 전신을 닦으면서 선풍기 또는 부채 등을 이용하는 증발법은 현장에서 비교적 쉽게 체온을 낮추는 방법입니다. 찬물이 담긴 욕조에 환자의 머리만 남기고 전신을 잠기게 하는 방법도 좋은 방법이나 현장에서 적용이 안 될 경우가 많습니다. 의식이 없는 환자에게 찬물을 먹이려는 시도는 기도폐쇄 및 폐로의 흡인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합니다.

열 탈진은 체온이 정상이거나 상승되지만 40도보다 낮습니다. 환자는 땀을 많이 흘리고 무력감과 피로, 근육경련, 오심, 구토, 어지럼증, 두통 등을 호소합니다. 심하면 빈맥과 기립성저혈압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체온이 40도보다 낮고 의식의 변화를 보이지 않는 점이 열사병과의 차이입니다. 환자를 시원하고 통풍이 잘되는 곳으로 옮기고 전해질이 포함된 스포츠음료나 주스 등을 섭취하게 하며 찬물 샤워를 시행하게 하면 대부분 증상이 좋아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처치에도 30분 이상 증상이 지속되고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병원으로 이송하여 정맥수액 처치 및 적극적인 체온하강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이외에 심하지 않은 온열질환으로 열경련(어깨, 팔, 다리, 복부 등의 불수의적인 통증을 동반하는 근육경련), 열실신(어지럼증의 호소와 실신), 열부종(손, 발, 발목의 부종) 등이 있으며 시원한 환경에서 전해질이 포함된 수분의 공급, 휴식,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 증상이 좋아집니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보다 물을 자주 마시며 일중 기온이 높은 한낮(12시~5시) 사이에 야외활동이나 야외에서의 작업은 피해야 합니다. 특히 체온조절이 잘 되지 않고 탈수에 쉽게 빠질 수 있는 고령자, 유아, 만성질환자들은 더위에 취약하므로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