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사고
국가유공자 명패 받은 101세 어르신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이 24일 무공수훈자 이 모 어르신의 자택에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에는 정철재 육군 제52보병사단장도 함께 해 국가유공자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국가유공자 이 모 어르신은 1919년생 101세의 고령으로, 1951년에 6․25전쟁에 참전하였으며 금오지구 전투 등에서의 공적을 인정받아 1952년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행사를 마치며 이향숙 인천보훈지청장은 “참된 보훈은 유공자분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가실 수 있도록 하는 일”이라며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 역시 그런 취지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공공기관장․지자체장․사회명사 등과 함께 국가유공자 본인에 대한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내년까지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