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강하구 철책선 제거 활동은 쉼 없이 추진돼야 한다”한강하구살리기시민연대 14일 성명서 발표… 김포시와 김포정치인은 철책선 제거활동에 적극 나서달라
▲김포시 철책 모습
▲(자료사진)시민단체의 주도 아래 2018년 7월 27일 한강하구 뱃길열기로 한반도 평화의 시작을 염원하는 행사가 ‘한반도 평화의 시작, 한강하구 뱃길을 열어라!’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정하영 김포시장과 행사참석자들은 이날 행사에서 한강하구 중립수역까지 배를 타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한강하구살리기시민연대(상임대표 윤순영, 이하 시민연대)가 1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삼성SDS는 소송 즉각 중단하라 ▲대법원은 삼성SDS와 김포시청 간 판결기일 조속히 확정하고 판결하라 ▲김포시와 김포정치인은 철책선 제거활동에 중지를 모아 활동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상임대표 윤순영(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공동대표 최병종(김포시농민회장), 김덕희(전 김포아이쿱생협 이사장), 이시형(나눔과봉사회 회장), 안정선(공평사회만들기범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 조한석(김포출신언론인협의회장), 박성현(한국산업재해장애인협의회 김포지회장), 한수경(인천대 교수) ▲대변인 이회수(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전문위원) ▲상임집행위원 조종술(김포마하이주민센터장) ▲자문위원 심민자·채신덕·김철환·이기형 경기도의원, 오강현·최명진·홍원길·유영숙 김포시의원으로 구성된 김포시의 대표적인 시민단체이다.

시민연대는 “김포시는 2001년부터 일산대교에서 서울시계까지 9.7㎞ 철책선 제거를 목표로 군(軍)과 협의를 벌여 2013년말까지 전 구간을 제거하기로 합의하고 1단계로 2012년 4월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 방향 하류 쪽 1.3㎞를 우선 제거했다. 삼성SDS와 재향군인회는 지난 2009년 조달청을 통해 김포시가 발주한 74억 원 규모의 군 감시 장비 구매설치사업자로 선정돼 2010년부터 장비 설치에 들어가 2013년 7월 장비 설치를 마무리하고 군으로부터 계절별 성능평가를 받았으나 군이 요구한 탐지 기준 등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군의 성능평가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연대는 “김포시는 삼성SDS 등에 장비 제거비용 등 75억 원의 반환을 요구했으나 삼성SDS 등은 2013년 9월 서울중앙지방법원과 인천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고 한강 철책선 제거는 공익적 국가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 그 피해가 고스란히 김포시민들에게 전가되어 일상에서 한강을 넉넉히 바라보며 힐링할 시민들의 공간을 빼앗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시민연대는 “대법원은 판결 기일을 조속히 확정하고 판결하길 바라며 김포시민과 시민연대는 사익과 공익의 충돌지점에서 오롯이 김포시민들이 감수했던 시민행복권의 제약과 피해가 더 이상 연장 및 확대되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심선희 시민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심선희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