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사설
<사설> 김포시 미래 전략, 구체성 확립이 필요하다

김포시가 대곶면에 평화 경제자유구역 지정 검토를 추진하고, 경제자유구역의 핵심이 전기차 밸리 형성이 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정이 될 수 있을지의 여부는 내년 초에 결정이 날 사안이지만, 시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산업을 구상했다는 것 자체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 정부는 데이터경제와 인공지능, 수소경제를 주 축으로 플랫폼과 생태계를 조성해 산업 혁신과 더불어 과학기술과 사회제도의 혁신까지 이어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주축 안에서 스마트 공장과 스마트 팜, 핀테크, 에너지 신산업, 스마트 시티, 드론, 미래자동차, 바이오 헬스 등 8대 선도 산업이 활성화될 전망인데, 올해, 8대 선도사업에 총 3.5조원의 재정투자가 이뤄진다. 지난해 대비 1.4조원, 즉 62%가 증가한 것이다.

이와 같은 배경 속에 정부는 자율주행차의 핵심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및 도로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해 미래차 시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부분에서만 지난해 5,907억원에서 올해 7,600억원으로 29%의 예산이 증가했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로, 컴퓨팅, 인지 통신 판단 모듈 및 가속 조향 제동 등 차량 핵심부품을 개발하는 부문과 전기차 수소차 구매 및 충전인프라 구축 보조 역시 병행될 계획이다.

어느 관점에서 봐도 시대의 흐름에 맞는 신산업을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다.

사실 김포의 4차 산업혁명 준비는 타 지자체에 비해 빠른 편은 아니다.

2017년, 2018년을 기점으로 발빠르게 8대 선도산업을 중심으로 신산업 유치에 나선 지자체들이 상당하다. 6대 스마트 전략산업 집중 육성을 발표한 서울시 등 수도권을 제외하더라도, 대경권, 동남권, 충청권, 호남권, 강원 제주권 등 각 지역별 나름의 전략으로 국비 유치에 뛰어들고 있다.

대구는 미래형 자동차 플랫폼 구축, 5G 기반 자율주행서비스 등으로, 경북은 스마트시티, 미래자동차, 블록체인, 인공지능으로, 대전은 융복합소재 플랫폼 구축, 유전자의학연구센터, 광주는 인공지능 중심 창업단지 조성 프로젝트를, 전남은 스마트팜 과학영농단지 400곳을 조성할 방침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변화의 흐름 속에 김포시는 이제 첫 발을 내딛었다.

김포시의 미래 도시 비전을 위한 신산업 유치의 당위성은 시대의 흐름만으로도 이미 충분하다.

산업은 단순히 산업으로서의 가치로만 국한되지 않는다. 또 다른 파생 효과를 낳기 마련이다.

산업은 지역의 고용 지표를 향상시킴과 동시에 도시브랜드 전략의 방편이자, 미래 비전 수립이 될 수 있다.

단순히 유치만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 이후, 어떠한 지점으로 연계할 수 있을 것인지, 어떤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인지 구체적인 그림이 필요하다.

도시정체성이 모호한 김포가 베드타운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미래 도시의 브랜드를 갖기 위해서는 구체적이고 전략적인 지도가 있어야 한다.

시대는 순리(順理)를 요하지 않는다. 치밀한 전략으로 경쟁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쟁취하는 도시가 앞서나간다. 김포는 더 이상 망설일 시간이 없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