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건강칼럼] 골량 감소로 인한 ‘골다공증’,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
한상진 과장
김포우리병원 정형외과

생활 환경, 의료수준의 향상 등으로 인해 현대인들의 평균 수명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연장되고 있습니다. 고령의 인구가 증가하면서 증상을 뚜렷하게 느끼지 못하는 골다공증의 잠재적인 위험성은 더욱 높아져 가고 있습니다. 노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기도 한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의 발생은 작은 관심과 노력으로 그 위험성을 현저히 감소시킬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골다공증이란 골량의 감소와 미세 구조의 이상을 특징으로 하는 전신적인 골격계 질환으로 우리 몸을 지지하는 뼈가 약해져서 부러지기 쉬운 상태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사람은 20대 중반 또는 30대 초반의 청장년 시기에 일생 중 제일 많은 골량이 형성되고 그 이후로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차적으로 골 소실이 진행되어 자연스럽게 뼈가 약해지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을 노인성 골다공증이라고 하며 이는 남녀 모두가 해당되는 현상입니다.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한 여성 호르몬의 변화에 따른 폐경기 후 골다공증이 있습니다. 노인성 골다공증과 폐경기 후 골다공증을 일차성 골다공증이라고 하며 특정 질병이나 수술, 약물 등에 의해 발생하는 골다공증을 이차성 골다공증이라고 합니다.

골다공증은 개인이 자각할 만한 특별한 증상을 동반하지 않으므로 65세 이상의 여성, 6개월 이상 무월경을 보이는 폐경 전 여성, 폐경기 여성, 70세 이상의 남성, 사소한 외상에 의한 골절의 과거력 등이 있는 경우라면 골밀도 검사를 통해 골다공증에 대한 진단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나이가 많거나 폐경 후가 아니더라도 골다공증의 위험 인자(흡연, 과도한 알코올 섭취, 저체중 및 비활동성, 만성 질환 등)가 있는 경우에는 65세 이전의 여성, 70세 이전의 남성도 골밀도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골밀도 검사를 통해 골다공증 진단을 받게 된 경우에는 골밀도 감소의 정도에 따른 처방을 받게 됩니다. 골밀도의 감소가 심하지 않을 경우에는 영양 및 식사관리를 통하여 충분한 열량, 단백질, 칼슘, 비타민D의 섭취를 증진시켜야 합니다. 또한, 자신의 신체 상태에 맞는 적절한 운동 또한 병행되어야 합니다. 골밀도의 감소가 심한 경우에는 의사의 처방에 따라 경구용 약제 또는 주사용 약제를 사용하여 감소된 골밀도를 향상시키고 이를 통해 골절의 발생 위험을 줄이는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약물에 의한 치료를 통해서도 감소된 골밀도가 청·장년기의 골밀도로 회복되는 것은 절대 아니므로 지속적인 영양 및 식사관리, 꾸준한 운동, 낙상 방지 등이 반드시 병행되어야 합니다. 또한 약물의 지속적인 사용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도 드물게 보고되고 있으므로 전문 의사와 충분한 상의를 통해 약물 치료를 시행하여야 합니다.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