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말다툼 중 아내 상해치사 혐의 …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구속

김포경찰서가 아내 A씨(53)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을 15일 긴급체포했다. 유 전 의장은 영장실질심사(17일)를 거쳐 구속 수감돼 보강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술을 마시고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 A씨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심장 파열 및 갈비뼈의 다수 골절 등이 확인돼 폭행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김포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역사회와 시민단체에서도 조심스럽지만 단호하게 각각의 입장을 표명하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포시 지역위원회는 “5년 전 당 소속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낸 유승현 전 의장이 일으킨 불행한 사건에 대해 김포시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범죄이기에 사건이 일어나자마자 (유승현 전 의장에 대해) 경기도당에 즉각적인 영구 제명 조치를 요청했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불행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가정폭력과 살인범죄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16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영구제명이라는 최고 중징계를 결정했으며 김포복지재단 역시 15일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만장일치로 해임결정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17일 논평을 통해 “부인 폭행 살해 만행까지 저지른데 대해 민주당은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깊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17일) 자유한국당 김포시의회 의원들은 “유승현 전 의장의 배우자 살인혐의 강력 규탄”성명서를 발표하고 잘못된 공천을 한 더불어민주당의 대국민적 사과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포시의회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포시장이 지난 2017년 김포시 산하 김포복지재단의 이사장에 유승현 전 의장을 임명한 것은 도덕성 및 전문성 등에 대한 철저한 검증 없이 이뤄졌던 보은인사이다. 재단의 기능 및 역할이 유명무실해진 상황에서 현재까지 이사장직이 아무 문제없이 유지됐던 것에 대하여 김포시장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사회 시민단체에서는 사단법인 김포여성의전화에서 ‘김포시 가정폭력피해 사망 사건에 대한 논평’이라는 제목으로 가장 먼저 입장을 밝혔다.

여성의전화는 “이 사건을 인지도와 영향력이 있는 위치의 사람이 파렴치하게 행한 살인사건”으로 보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가부장적 사회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이면서 여타의 폭력이 그러하듯 소유와 통제, 내가 관리하고 좌지우지해야 한다는 그릇된 생각’이 우선 변화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어 가정폭력은 가정 내 ‘사적인 부부싸움’이 아니며 개인성향이나 운명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및 국가가 ‘여성폭력문제로 인식하고 개입해야 하는 인권사안, 범죄’임을 분명히 했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중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