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기고
[기고] 시네폴리스 사업자 재 공모 짜고 치나

시네폴리스 사업지연 사태중에 가장 큰 요인은 메리츠와 포스코가 요구한 주민의 70% 이상 사전협의 동의시 보상금을 지급하겠다는 갑질에 가까운 대기업의 횡포였다.
사업의 추진 능력이 부족한 사업 시행사와 대기업의 횡포로 결국은 주민들의 재산권만 망가져 갔다.
10여년이 경과되어 사업성 부족으로 생긴 경제성을 애꿎은 주민의 재산손실로 메꾸려 한 시행사와 이들 놀음에 놀아난 감정평가 금액은 협의율을 채우지 못하였고 엉터리 서류로 지토위에 제출한 수용재결 서류의 부실은 김포시와 도시공사의 묵인으로 현 상황까지 이르게 되었다.
적어도 서류 위조(?)라면, 무한 잭임을 져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어야 할 것이다.
부실 수용재결 서류제출을 보고도 방임했던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의 책임은 현재 주민의 재산 피해로 이어지고 있고, 부실 수용재결 신청으로 시행사, 김포시, 김포도시공사, 지방토지수용위원회가 다 한통속으로 허송세월로 지연시키는데 일조를 하였다고 여겨진다.
상식적으로 이러한 무능을 저질렀던 기존의 사업자가 이번 재 공모에 참여하였다는 것도 이해부득이다.
참고로 기존 감정평가에 참여했던 3개 감정평가 업체는 재 감정평가에서 배제하도록 명시되어 있다.
1년이 경과된 감정평가금액은 그 자체로 무효이며 다시 재산을 재평가하여 보상금을 산정하도록 이 또한 명시되어야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 어디에도 없을 70% 사전 협의를 고수했던 포스코와 메리츠는 또 무엇을 보고 들어 왔을까?
처음 공모과정에 50여 개 사가 사업 참여를 검토 했었지만 현재 마감 상황에서는 많은 회사들이 포기를 하기도 했다. 접수 마감에 이르러서는 참여사가 없을 수 있다는 괴설까지도 흘렀으며 현재의 상황 또한 어지럽게 흘러가는 소문들이 나돌고 있었으나, 다행히 3개 컨소시엄이 참여했는데 거기에 종전 사업자가 끼어들기를 했다는 것이다.
당연히 포스코, 메리츠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업체에게는 자격을 부여해선 안 될 것이다.
종전 사업 주관사 양영대 대표이사는 주민들을 시민회관 설명회에 참석하게 하고는 이 자리에서 포스코와 메리츠로 하여금 보상금 지급이 곧바로 이루어 지게 된 것처럼 그들의 책임자들로 하여금 직접 보상금 지급을 약속하게 하였으나 그 또한 거짓이었다.
김포도시공사는 이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다음 사항을 이행해야 한다.
○ 주민의 재산 평가가 공정하고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지도 감독하고
○ 평가 기준연도를 사업의 중간 해태일을 감안한 2014년도로 변경하고
○ 그동안의 사업지연을 책임져야 할 재 공모 참여 회사에 대한 사업을 제한하며
○ 기존 사업자의 사업 참여를 원천봉쇄하며
○ 무능한 김포도시공사의 조직을 개편하여야 한다.

박 경 성
시네폴리스 사업지 내 토지주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