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청
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 정상 순항 청신호

■한강시네폴리스사업 민간사업자, ‘대체출자자 공모 동의 확약서’ 제출
■정하영 김포시장의 ‘공익(公益) 중심 도시개발 방향성’에 대한 뚝심 큰 결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은 전면매수에 의한 SPC 민·관 공동개발 방식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교통접근성이 뛰어나 향후 김포의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던 사업이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사업 조감도(사진제공 = 김포도시공사)

본지의 취재에 따르면 한강시네폴리스사업 민간사업자(국도이엔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있는 ▲국도이엔지 ▲교보증권 ▲동문건설 ▲희림건축 ▲인토엔지니어링 ▲국제자산신탁 등 6개 기업이 ‘대체출자자(민간사업자) 공모 동의 확약서’를 3월초 김포도시공사에게 제출했다.

김포도시공사(사장 원광섭)은 (주)한강시네폴리스 사업 민간사업자 공모를 3월 중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최초 2009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수차례의 위기와 실패를 거듭하면서 우여곡절을 겪던 한강시네폴리스 사업이 극적으로 급물살을 타게 됐으며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는 지속적인 민원(토지보상문제 등)과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한강시네폴리스 사업에 대한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할 수 있는 큰 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정하영 김포시장이 2018년 8월 1일 가진 ‘민선7기 언론인과의 대화’에서 한강시네폴리스사업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전면재검토를 시사했다. 당시 정하영 시장은 “도시개발은 공익적 목적이 우선돼야 하며 김포의 앞날을 예측하는 방향이 돼야한다. 민선7기는 도시개발의 방향성를 조금 더 공공성, 공익성을 담보하는 개발방식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제공 = 김포시청)

정하영 김포시장은 2018년 8월 1일 ‘민선7기 언론인과의 대화’에서 당시 난항을 겪고 있는 한강시네폴리스사업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시사한 바 있다.

당시 정 시장은 “김포가 지금까지 민간업자가 주도하는 외적 성장을 통한 도시개발에 치중해 왔다. 이러한 방식이 장점도 있지만 환경문제, 균형발전이 훼손됐다. 도시개발은 공익적 목적이 우선 돼야 하며 김포의 앞날을 예측하는 방향이 돼야 한다. 민선7기는 도시개발의 방향성을 조금 더 공공성, 공익성을 담보하는 개발 방식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고 “10년 동안 끌고 온 시네폴리스사업은 일반적인 산업단지 개발계획에 비춰볼 때 주거시설용지 비중이 높아 공익(公益)보다 사익(私益)으로 사업성이 치우칠 우려뿐만 아니라 김포시의 장점인 한강이용계획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한다. 시네폴리스사업은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 시네폴리스사업 포함 현재 김포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개발사업 전반에 대해서도 정리해서 향후 계획을 설명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강시네폴리스사업은 ▲위치 및 면적 :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걸포동 일원 1,121,000㎡(33.9만평) ▲사업비 : 1조원(승인고시 9,900억 원) ▲사업기간 : 2008년~2022년(승인고시 2009년 3월 ~ 2019년 12월 31일 ▲사업방식 : 전면매수에 의한 SPC 민·관 공동개발 방식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교통접근성이 뛰어나 향후 김포의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던 사업이다.

또한 추진경위는 ▲한강시네폴리스 대상지선정(경기영상위원회, 2008.5) ▲산업단지계획 승인(경기도, 2011.12) ▲특수목적법인 설립(2014.12) ▲한강시네폴리스사업 민간사업자 협약 해지 통보(2018.8) ▲김포도시공사, 한강시네폴리스사업 민간사업자(국도이엔지 컨소시엄)으로부터 받은 일레븐건설로 출자자 사업지분 양수도 승인 불가 입장 통보(2018. 8) ▲한강시네폴리스사업 민간사업자(국도이엔지 컨소시엄), ‘대체출자자(민간사업자) 공모 동의 확약서’ 제출(2019. 3)의 과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렀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중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